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자유포럼
  자유포럼 게시판은 글작성시 포인트 500점을 드립니다. (댓글 100점)   

어도어 부대표, 하이브 주식 전량 매도 "전세금 마련 목적" 반박

조조클럽 0 16 0 0

 

[파이낸셜뉴스] 어도어의 S부대표가 하이브 감사 착수 1주일 전에 보유한 하이브 주식을 전량 매도한 것과 관련해 “전세임대차 계약에 따른 이사 중도금을 마련하기 위해 주식을 판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어도어 측은 14일 “이사 계획이 있어서 지난 4월 15일 주식을 전량 매도했다”며 “하이브 감사를 예측할 수 없었기에, 이를 염두에 두고 주식을 팔았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이슈화될지 몰랐다"고 반박했다. 오히려 '하이브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해임하려는 큰 그림 하에 이런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했다.

14일 가요계에 따르면 어도어 부대표는 지난달 4월 15일 보유한 하이브 주식 950주를 전량 매도했다. 이는 4월 22일 하이브가 '경영권 탈취 의혹'을 제기하며 어도어에 대한 전격 감사에 착수하기 일주일 전이다. 당시 하이브 주식 종가는 21만4500원이었고, 어도어에 대한 하이브의 감사 소식이 타전된 4월 22일은 21만2500원으로 떨어졌다. 하이브와 어도어의 갈등이 진행 중인 오늘(14일)은 19만4200원이다.

부대표가 주식을 판 다음 날인 4월 16일은 민 대표 측이 하이브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한 '2차 이메일'을 하이브 경영진에게 발송한 날이다. 이에 하이브는 민 대표 측이 '내부 고발'이라고 주장하는 이 이메일을 계기로 여론전이 시작되면 하이브의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보고 부대표가 주식을 미리 처분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풍문 유포와 미공개 정보 이용 등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부대표를 조사해달라는 진정서를 금융감독원에 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어도어 임원진이 표절 의혹 등 하이브 입장에서 '허위 정보'를 유포해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친 혐의로 금융감독원에 조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하이브와 어도어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여론전도 격화되고 있다.

13일 뉴진스의 부모가 '멤버 홀대 및 표절 관련 의견서'를 어도어에 제출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이날 오후 뉴진스 안무를 담당한 퍼포먼스 디렉터들이 또 다른 하이브 레이블 '빌리프랩' 소속 걸그룹 아일릿의 안무 표절을 지적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의 경영권 탈취 의혹을 근거로 오는 31일 민대표 해임안이 포함된 어도어 경영진 교체가 핵심 의결 사안인 임시주주총회를 요구했다. 이에 민대표는 하이브가 자신을 해임하지 못하게 해달라며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오는 17일 소송 심문이 진행된다. 17일 소송 심문 결과가 31일 임시주총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돼 귀추가 주목된다.

하이브는 자본 100%를 투자해 어도어를 설립했고 이후 뉴진스가 성공하면서 민희진 대표 등이 지분 20%를 갖고 있다.
#갈등 #하이브 #어도어

신진아 기자 ([email protected])

 

 

0
0
0 Comments
포토 제목
Category
+ 새글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